라미 만년필 구입 기념으로 펜 케이스를 만들었다. 
이제 몽블랑 볼펜과 라미 만년필을 같이 들고 다녀야 하므로...

컨셉은 이미 알고 있던 방식이고 많이 사용 되는 방식인 두루마리 방식이다. 
마침 클리앙에 일본 제품 구입하신 분이 사진이 올리셔서.. 
그 케이스를 배낀것 처럼 되버렸다. (사실 참고하긴 했다. ^^)

적당한 끈이 없어서 네추럴 베이지 가죽을 잘라서 끼웠는데 살짝 언발란스 하다.
가죽은 한남동에서 첫 강좌 들을때 구입했던 내가 가진 최고가 가죽이다. 
아끼고 아끼다 부드러운 가죽이 필요해서 썼다. 



상단의 EgE 마크가 마냥 흡족하다. ^^







진짜 요 며칠은 하루에 하나씩 만들어 낸다. 
힘들다. 자제해야지... 


Posted by 수리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제는 탐나는게 한두개가 아냐 -_-a

    2009.01.19 15: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난 이런걸 쓸 자격이 없어. ㅋㅋㅋ 탐나지 않는군;;;;

    2009.01.19 15: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neowitch

    정말 예쁘네요. 가죽 끝마무리 마감을 어떻게 하는지 정말 궁금합니다. 저에게 요긴한 아이템이라 정말 탐나는 펜케이스입니다.

    2009.03.01 17:14 [ ADDR : EDIT/ DEL : REPLY ]
  4. 지리

    너무 대단하십니다.

    2009.06.18 11:15 [ ADDR : EDIT/ DEL : REPLY ]
  5. 마리

    혹시나요 이 펜케이스 만드셔서 파시는거면 저도 하나 만들어 주심 안될까요

    2009.07.21 05:0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