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제작기를 올리네요.

오늘은 코도반 가죽을 이용하여 시계줄을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코도반 가죽은 일본에서 많이 사용되는 가죽으로 말엉덩이 부분을 이용하여 만들어집니다.

말엉덩이 부분은 땀구멍이 없고 피부가 아주 매끄러워서 매우 질 좋은 가죽을 만들 수 있는 부위입니다.

대신 말 한 마리에서 엉덩이 부분만 사용하므로 말 한 마리에서 얻을 수 있는 코도반의 양이 적은 편입니다.

덕분에 상당히 비싼 가죽이네요. 제가 지금까지 사용해 본 가죽 중 제일 고가의 가죽입니다.

그나마도 국내에서 구입하기 쉽지도 않은 편입니다. 저는 홍스공방 사장님 덕분에 맘에 쏙 드는 놈으로 한 장 구입해 왔습니다.

대충 이 정도 크기에 신사임당님 4~5장 정도... ㄷㄷㄷ

 

 

슬슬 만들어 볼까요.

우선 형지를 만듭니다. 러그 사이즈 20mm를 기준으로 형지를 제작하고 가운데를 도톰하게 부풀려 줄 충전재료 형지도 만듭니다.  

 

 

충전재는 굴러다니는 자투리 가죽 중 딱딱하지 않은 놈으로....

이런 부들부들한 가죽을 자를때는 가죽칼로 자르면 가죽이 밀려 원하는 모양으로 자르기 힘듭니다.

반월도나 롤링커터를 이용해 누르는 힘으로 자르게 되면 가죽이 밀리지 않아 정확한 재단이 가능.

 

 

코도반도 자릅니다. 제일 진하게 발색이 나온 부분과 연하게 발색된 부분을 잘랐습니다.

한 장의 가죽에서 나온것 치고 참 색상 차이가 크네요. 이런게 가죽의 맛이죠.  

 

 

 

고난의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잘라낸 코도반을 손피할합니다.

가운데를 도톰하게 하기 위해 양 옆을 깍아내고 접혀 들어갈 부분도 얇게 피할합니다.

접혀 들어가 부분을 얇게 피할해야 손목에 닿는 안쪽 부분이 툭 튀어나와 손목이 쓸리는 것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돌도끼 형님표 페링나이프 덕분에 그나마 수월하게...

 

 

이제 충전재를 부착합니다. 사이비놀이라는 일본제 가죽용 본드를 사용했습니다.

 

 

본딩할때 손목에 편하게 피팅될 수 있게 스트랩을 유선형으로 만들었습니다.  

 

 

시계줄 뒷면에 사용될 가죽을 재단합니다.

피부에 닿는 면이므로 가능한 부드럽고 질 좋은 가죽으로 선택합니다. 저는 송아지 가죽을 선택하고 넉넉한 크기로 자릅니다.

 

 

 

스트랩 홀더?라고 해야하나? 여분의 시계줄을 끼워 넣는 부분을 위해 가죽을 자르고...

또 고난의 피할을...

 

 

사이비놀을 이용해 안쪽면을 마저 접착합니다.

 

 

 

연결 부부을 접어 넣어 접착하고 남은 부분을 잘라냅니다. 이 정도 까지 오면 슬슬 완성 모양에 가깝습니다.

그래도 아직 갈 길이 멀죠. 코도반 가죽 광택이 참 좋네요.

 

 

시계를 꺼내서 러그 폭에 잘 맞도지 확인합니다.

 

 

다음편에 계속...

Posted by 수리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