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11.02 코도반 시계줄 만들기 - 1편
  2. 2014.11.02 코도반 시계줄 만들기 - 2편 (4)
  3. 2009.01.09 카드지갑 만들기 과정 (2)

오랜만에 제작기를 올리네요.

오늘은 코도반 가죽을 이용하여 시계줄을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코도반 가죽은 일본에서 많이 사용되는 가죽으로 말엉덩이 부분을 이용하여 만들어집니다.

말엉덩이 부분은 땀구멍이 없고 피부가 아주 매끄러워서 매우 질 좋은 가죽을 만들 수 있는 부위입니다.

대신 말 한 마리에서 엉덩이 부분만 사용하므로 말 한 마리에서 얻을 수 있는 코도반의 양이 적은 편입니다.

덕분에 상당히 비싼 가죽이네요. 제가 지금까지 사용해 본 가죽 중 제일 고가의 가죽입니다.

그나마도 국내에서 구입하기 쉽지도 않은 편입니다. 저는 홍스공방 사장님 덕분에 맘에 쏙 드는 놈으로 한 장 구입해 왔습니다.

대충 이 정도 크기에 신사임당님 4~5장 정도... ㄷㄷㄷ

 

 

슬슬 만들어 볼까요.

우선 형지를 만듭니다. 러그 사이즈 20mm를 기준으로 형지를 제작하고 가운데를 도톰하게 부풀려 줄 충전재료 형지도 만듭니다.  

 

 

충전재는 굴러다니는 자투리 가죽 중 딱딱하지 않은 놈으로....

이런 부들부들한 가죽을 자를때는 가죽칼로 자르면 가죽이 밀려 원하는 모양으로 자르기 힘듭니다.

반월도나 롤링커터를 이용해 누르는 힘으로 자르게 되면 가죽이 밀리지 않아 정확한 재단이 가능.

 

 

코도반도 자릅니다. 제일 진하게 발색이 나온 부분과 연하게 발색된 부분을 잘랐습니다.

한 장의 가죽에서 나온것 치고 참 색상 차이가 크네요. 이런게 가죽의 맛이죠.  

 

 

 

고난의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잘라낸 코도반을 손피할합니다.

가운데를 도톰하게 하기 위해 양 옆을 깍아내고 접혀 들어갈 부분도 얇게 피할합니다.

접혀 들어가 부분을 얇게 피할해야 손목에 닿는 안쪽 부분이 툭 튀어나와 손목이 쓸리는 것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돌도끼 형님표 페링나이프 덕분에 그나마 수월하게...

 

 

이제 충전재를 부착합니다. 사이비놀이라는 일본제 가죽용 본드를 사용했습니다.

 

 

본딩할때 손목에 편하게 피팅될 수 있게 스트랩을 유선형으로 만들었습니다.  

 

 

시계줄 뒷면에 사용될 가죽을 재단합니다.

피부에 닿는 면이므로 가능한 부드럽고 질 좋은 가죽으로 선택합니다. 저는 송아지 가죽을 선택하고 넉넉한 크기로 자릅니다.

 

 

 

스트랩 홀더?라고 해야하나? 여분의 시계줄을 끼워 넣는 부분을 위해 가죽을 자르고...

또 고난의 피할을...

 

 

사이비놀을 이용해 안쪽면을 마저 접착합니다.

 

 

 

연결 부부을 접어 넣어 접착하고 남은 부분을 잘라냅니다. 이 정도 까지 오면 슬슬 완성 모양에 가깝습니다.

그래도 아직 갈 길이 멀죠. 코도반 가죽 광택이 참 좋네요.

 

 

시계를 꺼내서 러그 폭에 잘 맞도지 확인합니다.

 

 

다음편에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수리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 슬슬 마감의 단계로 넘어갑니다.

단면을 토코놀과 우드슬리커로 마감합니다. 거칠었던 단면히 훨씬 부드러워졌죠? 

 

 

제가 주로 사용하는 이태리제 기리매(엣지코트)를 바르고 말리고 사포질... 바르고 말리고 사포질... 바르고 말리고 사포질...

수 차례에 걸쳐 진행합니다. 저는 엣지코트 바를때 납작 붓을 사용합니다. 스펀지나 면봉 등을 사용하는 것도 가능.

돌도끼님 우드 슬리커 좋아요~

 

 

마르는 동안 잘라둔 가죽으로 스트랩 고리도 만들고 이 놈도 단면 마감을... 작아서 힘듭니다. ㅜㅜ

 

 

단면에 광택이 흐르면 마감 완성.

 

 

스티칭홀을 만들기 위해 라인을 만듭니다.

 

 

돌도끼 형님 도구가 또 등장하네요. 베르제 블랑샤르 뺨치는 퀄리티의 돌도끼님 목타 3.0mm 로 스티칭홀을 뚫습니다.  

 

 

 

자 이제 바느질만 하면 끝납니다.

바늘은 존제임스 실은 캠벨사의 베이지색 린넨사를 사용하였습니다.

 

 

완성!!

시계줄 구멍은 사용하실 분의 손목에 맞춰 1개만 뚫을 예정이라 아직 뚫지 않았습니다.

 

조그만 시계줄 하나 만드는 것도 참 쉽지 않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수리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멋진 시계줄입니다.
    코도반 가죽 가격과 어디서 구매하셨는지 약간의 정보라도 알 수 있을까요?? ^^^^

    2014.12.05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코도반 가죽은 홍스공방을 운영하시는 홍스님께 구매했습니다. 워낙 물량이 적어서 지금도 구입 가능한지는 모르겠습니다만...

      2014.12.18 10:39 신고 [ ADDR : EDIT/ DEL ]
  2. zzangga83

    광택은 만드신건지... 원래 가죽에 광택이 있나요? 와~~

    2014.12.08 2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코도반 가죽이 원래 자연스러운 광택이 좋은 가죽입니다. 특별히 광택이 나게 작업한 건 없구요. 작업대 조명 때문에 반사가 많아서 더 광택이 튀게 보이는 것도 있습니다.

      2014.12.18 10:37 신고 [ ADDR : EDIT/ DEL ]

내 주제에 강좌 같은 거창한 건 못 하고...
그냥 카드 지갑 만드는 과정에 시간 나는대로 사진이라도 찍어서 올려 드릴 생각이다. 

카드지갑 4개를 만들기 위한 가죽이다. 
각 카드지갑 마다 외부용 큰 가죽 하나와 내부포켓용 작은 놈 2개씩
그리고, 똑딱단추(스프링 도트)를 달 조그만 가죽 하나가 필요하다.
똑딱이용 가죽은 0.8미리 가죽 두장을 맞 붙였다. (고로 지갑 하나당 2개를 재단해야 한다.)



스티치용 구멍을 만들어 놓은 상태이다. 
곡선이 들어가기 때문에 전부 송곳으로 뚫었다. 
자세히 보면 아시겠지만 디바이더로 스티치 라인을 먼저 긋는다. 
디바이더로 원하는 간격의 스티치 구멍 자리를 잡고 마름송곳으로 구멍을 만든다. 
구멍은 정확한 간격과 균일한 사선배치가 중요하다. 
커브 부분도 자연스럽게 각을 만들 수록 바느질이 이쁘게 나온다. 
스티치 구멍의 사선은 자연스런 각도가 중요하다. 아직 연습이 많이 더 필요하다. 



신고
Posted by 수리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unio

    디바이더는 사포로 갈아서 각각의 길이를 다르게 만들어 쓰시면
    더 쓰기 편하답니다.
    다음 강좌도 기대!

    2009.01.10 06: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 크리저처럼 살짝 길이차를 두면 좋긴 하겠군요. ^^

    2009.01.10 1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